‘프랜차이즈 스타’ 200경기 출장 강원FC 김오규 “감격스럽다”

작성일 : 2018-08-21
조회수 : 663

‘프랜차이즈 스타’ 200경기 출장 강원FC 김오규 “감격스럽다”

강원FC 원클럽 맨으로 프랜차이즈 스타인 김오규가 K리그 200경기 출장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김오규는 지난 19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서 선발 출장했다. K리그 200경기 출장 경기서 투지 넘치는 수비로 팀의 7-0 무실점 승리에 기여하며 대기록 달성을 자축했다.

2011년 강원FC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김오규는 벌써 프로 8년 차 시즌을 보내고 있다. 프로 데뷔 후 군 입대 팀인 상주 상무를 제외하곤 단 한 차례도 이적하지 않으며 강원FC를 지켜왔다.

데뷔 첫 시즌엔 1경기 출장에 그쳤으나 이듬해인 2012시즌 33경기, 2013시즌 34경기, 2014시즌 31경기, 2015시즌 14경기(시즌 도중 상무 입대), 2017시즌 33경기 등 매년 팀 내 핵심 선수로 활약했다.

올 시즌도 변함없이 팀 내 주축 수비수로 활약 중이다. 리그서 모두 17경기에 출전하며 빠른 발과 뛰어난 대인 마크 능력을 바탕으로 최종 수비라인을 이끌고 있다.

특히, 최근 2경기서 시즌 첫 무실점 연승 행진에 성공한 가운데 이재익과 발렌티노스 등 팀 내 중앙수비수 중 누구와 함께 수비라인을 형성해도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자신의 역할을 200% 해내고 있다.

더욱이 올 시즌 부주장까지 맡아 팀 내 분위기 메이커 역할까지 해내고 있다. 신인부터 외국인 선수들까지 챙기며 후반기 강원FC 반등의 중심이 되고 있다.

김오규는 “개인적으로 정말 감격스런 기록이다. 한 팀에서 이렇게 오랫동안 꾸준히 경기에 출전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 동안 저를 아껴주셨던 코칭스태프 선생님들과 팬 여러분들 덕분이다. 항상 감사드리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200경기 출장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제 선수생활 전성기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많은 경기에 나서고 싶다. 강원FC에서 300경기, 400경기를 출전하며 원클럽 맨으로 남고 싶다. 강원도 출신으로 지역 팬 분들과 언제까지나 함께이고 싶다”고 전했다.

밝게 웃으며 대답하던 그에게 남은 후반기 각오를 묻자 부주장 다운 책임감 있는 대답을 내놨다.

그는 “이제 남은 모든 경기가 중요하다. 한 경기씩 가진 힘을 모두 쏟아 부을 작정이다. 팬들의 응원이 정말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다. 많이 응원해주신다면 반드시 팬 분들에게 감동적인 경기를 보여 드리겠다”고 강조하며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할 것을 팬들에게 약속했다.

K리그 200경기 출장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하며 그라운드 안팎에서 팀 내 중심이 되고 있는 강원FC 김오규. 남은 경기 연승 행진을 이끌며 진정한 프랜차이즈 스타가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0개의 댓글이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