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FC, 수비수 이한샘 영입

강원FC_이한샘.jpg

강원FC는 오늘(2일) 수비수 이한샘을 영입했다.

 

이한샘은 2012년 건국대 졸업 후 광주FC에 드래프트 1순위로 뽑혀 프로에 입성했다. 프로 첫해 주전 자리를 꿰차 29경기 2골을 기록하는 등 신인 돌풍과 함께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그해 12월에는 K리그 신인왕 후보로 오르며 눈길을 끌었다.

 

2013년에는 경남으로 이적했고 이듬해는 주장완장을 차며 K리그 최연소 주장에 등극했다. 박용호와 마찬가지로 이한샘의 축구인생 역시 주장인생으로 귀결된다. 처음 축구를 시작했던 순천중앙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신갈고, 건국대, 2011심천유니버시아드대회, 경남까지 거치는 팀마다 늘 주장자리에 올랐다.

 

이한샘은 거칠게 상대 공격수를 마크하는 몸싸움 능력이 돋보이는 수비수다. 좋은 위치에서 차단하고 볼을 컷팅하는 예측능력 또한 뛰어나다. 또한 공격시 빠른 패스와 정확한 킥으로 빌드업 시발점 역할을 제대로 해낸다.

 

이와 관련해 강원FC 임은주 대표이사는 “강원FC의 빠른 공격수를 100% 활용하기 위해 시야가 넓고 경기를 리딩할 수 있는 수비리더와 강한 몸싸움이 가능한 조합을 찾았다”며 “그 중 이한샘은 강원FC의 고질적인 수비불안 해소를 위해 영입에 공들인 선수다. 이한샘의 합류로 강원FC의 수비퍼즐이 완성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임은주 대표이사는 “나는 국가대표 시절 중앙수비수로 활약했기 때문에 수비수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득점의 시작은 안정되고 질 높은 수비수의 발끝에서 시작된다. 새롭게 강원FC 유니폼을 입게 된 수비수들이 펼치는 하모니와 신구의 조화는 강원FC 축구의 승률 포인트가 될 것으로 믿는다”는 말과 함께 기대감을 높였다.

 

이한샘은 “강원FC는 내게 다시 한 번 주어진 특별한 기회라고 생각한다. 강원FC가 다시 클래식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올 한해 축구와 팀 생각만 하겠다. 기대하고 응원해달라”고 입단소감을 밝혔다.

 

이한샘 프로필

생년월일: 1989년 10월 18일
신체조건: 187cm 80kg
출신학교: 신갈고-건국대
대표경력: 한일친선전대표(2009년) 대학선발대표(2010년) 유니버시아드대표(2011년)
프로경력: 광주(2012년) 경남(2013년~2014년)
프로기록: K리그 57경기 2골 2도움

2015 중국 쿤밍 동계훈련 참가선수 안내

2월 25일까지 중국 쿤밍에서 진행중인 2015시즌 대비 동계훈련에 참가중인 선수들을 알려드립니다.

GK

황교충, 홍상준, 강성관

      

DF

이   완, 박용호, 이한샘, 백종환, 정우인

이재훈, 김오규, 최우재, 김용진, 박상진

 

MF

서보민, 장혁진, 이우혁, 한석종

손설민, 김윤호, 이한음, 김이삭

 

FW

신영준, 김동기, 최진호, 최승인

정찬일, 전병수, 이동재


이상 28명입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배효성 입니다.

안녕하세요! 배효성 입니다.

먼저 제가 나고 자란 강원도를 대표하는 강원FC 에서

3년이란 선수생활을 할 수 있었던 것을

나르샤 회원님들을 비롯한 팬 여러분들과 모든 강원 도민들,

그리고 구단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아쉽지만 이제 잠시 고향을 떠나 있게 되었습니다.

더욱 노력해서 지난 3년동안 받았던

여러분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기회를

다시 가질 수 있기를 바라면서

좀 더 성장하는 배효성이 되겠습니다.

그동안 제게 많은 힘이 되어 주시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이렇게 나마 작별인사를 드립니다.

진심으로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