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강원FC 김병지 대표이사, 세비야 회장과 만났다

작성일 : 2024-01-30 조회수 : 1,917


강원
FC 김병지 대표이사가 세비야 회장과 직접 만나 구체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병지 대표이사는 28(이하 한국시간) 세비야FC를 방문했다. 지난 9일 세비야와 MOU 체결 소식을 전했고 업무 협약에 대한 세부 논의를 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였다. 김병지 대표이사는 세비야 회장과 직접 만나 MOU 세부 사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병지 대표이사는 세비야의 홈인 라몬 산체스 피스후안 경기장에서 열린 오사수나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2라운드 경기를 관전했다. 경기에 앞서 세비야, 오사수나 회장 등 핵심 관계자와 오찬을 함께했고 라커룸에서 세르히오 라모스 등 세비야 선수들과 인사를 나눴다. 또한 경기장에서 호세 마리아 델 니도 카라스코 세비야 회장을 만나 업무 협약과 관련된 세부 사안을 논의했다.

 

김병지 대표이사는 세비야와 상호 발전을 위해 논의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 많은 것을 보고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단순히 허울뿐인 MOU 체결에 그치지 않고 상호 실익이 있는 협약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 세비야를 찾았다앞으로 긴밀히 소통하면서 논의된 내용을 실행해 나가겠다. 다시 한번 세비야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카라스코 회장은 앞으로 세비야를 한국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서로에게 이로운 협약이 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라스코 회장을 비롯해 세비야 관계자들은 김병지 대표이사의 K리그 최다 출장(706경기), 득점 기록 등에 대해 놀라움을 나타냈다. K, 드라마 등 한국 문화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보였다.

 

김병지 대표이사는 아카데미 시설도 견학했다. 세비야의 클럽 구조와 선수 육성 비전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 있었고 이노베이션센터장 등 관계자와 미팅이 이어졌다. 호세 마리아 세비야 이노베이션센터장은 강원 팬들이 응원하는 두 번째 팀이 세비야가 되길 바란다며 협약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미팅에서는 상호 선수 교류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강원FC 유망주 세비야 파견, 유소년 컨설팅, 강원FC 직원의 세비야 연수, 마케팅·홍보 e-learning 시행, 데이터시스템 활용 노하우 전수 등 구체적인 대화가 오갔다.

 

한편, 세비야는 최상의 환대로 강원FC와 한국프로축구에 대한 존중을 표했다. 세비야의 홈경기 당일이었음에도 김병지 대표이사를 위해 많은 시간을 할애했고 진지한 자세로 회의에 임했다. 강원FC와 세비야는 향후 지속적으로 상호 발전을 위해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