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오픈 트레이닝’ 강원FC, 180명 팬들에게 행복한 추억 선물

작성일 : 2024-03-25 조회수 : 881


강원
FC가 첫 오픈트레이닝 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강원FC23일 강원특별자치도 강릉 오렌지하우스에서 오픈트레이닝 데이행사를 개최했다. 처음 마련한 공개 훈련 행사에는 약 180명의 팬들이 참석해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다.

 

이날 행사는 그라운드에 입장하는 선수들과 팬들의 하이파이브로 시작됐다. 훈련에 앞서 윤정환 감독은 정말 오랜만에 이런 행사를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 선수들 훈련하는 모습 잘 지켜봐 주시고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애정을 보내 주셨으면 좋겠다. 오늘 하루 선수들과 좋은 시간 보내길 바란다고 팬들을 환영했다.

 

이어 주장 한국영은 주말인데도 불구하고 귀한 시간 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여기 계신 모든 분이 좋은 시간 보냈으면 좋겠다. 나 역시 강원FC에서 이런 시간이 처음인 것 같다. 뜻깊은 시간이 될 수 있도록 추억에 잘 남기도록 하겠다고 인사를 남겼다.

 

선수들은 실전과 같은 진지한 모습으로 훈련에 임했고 팬들은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훈련이 끝난 뒤 선수들과 팬들이 마주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선수들이 팬들을 위해 기쁜 마음으로 내놓은 애장품 추첨이 시작됐다. 특히, 윤정환 감독은 선수 시절부터 보관한 의미 있는 축구화를, 양민혁은 U-17 월드컵에서 직접 착용했던 축구화를 팬들에게 선물했다.

 

다음 순서는 OX 퀴즈였다. 선수들과 팬의 구분 없이 서로 부대끼며 O, X를 오갔다. 퀴즈에 임하는 선수들과 팬들의 얼굴에는 함박웃음이 걸렸다. 이날 행사의 공식적인 마지막 순서는 단체 사진 촬영이었다. 이후에도 선수들은 그라운드를 떠나지 않고 팬들의 사인과 사진 촬영 요청에 적극적으로 응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전인표 나르샤 회장은 이런 스킨십 행사가 처음이었는데 잘 준비해 주셔서 정말 좋은 추억이 생겼다. 윤정환 감독을 비롯해 선수단 모두가 즐겁게 맞아 주셔서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앞으로도 이렇게 선수단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행사가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FC는 향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과의 스킨십을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예정이다.